뉴스

"제자들과 성관계"…제임스 프랭코, '미투 폭로' 4년 만에 인정

"제자들과 성관계"…제임스 프랭코, '미투 폭로' 4년 만에 인정

SBS 뉴스

작성 2021.12.26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임스

영화 '스파이더맨3', '127 시간'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제임스 프랭코가 과거 제자들과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인정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라디오 채널 시리우스 XM(SiriusXM)의 제스 칼 팟캐스트(The Jess Cagle Podcast)에 출연한 프랭코는 지난 2018년에 불거진 자신의 성추행 사건을 언급하며 "내가 가르치던 연기 학교 학생들과 잠자리를 가졌던 게 사실이다. 그건 잘못된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적인 목적으로 여성을 유인하기 위해 학교를 시작했던 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나는 당시 머리가 맑지 않았다. 나는 합의된 관계라고 생각했다. 합의된 관계였기에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변명했다.

프랭코는 2014년 연기학교인 스튜디오 4를 설립했다. 당시 연기 수업을 들었던 학생 4명과 또 다른 1명 등 총 5명의 여성은 2018년 LA타임스를 통해 제임스 프랭코에게 성 착취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폭로 초반 혐의를 부인했던 프랭코는 지난 6월 피해자들에게 합의금으로 223만 5,000달러를 지불했다.

프랭코가 공식 석상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중독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힌 프랭코는 "그건(성중독) 매우 강력한 마약이다. 20년은 넘게 그것에 푹 빠져있었다. 더 음흉한 부분은 내가 내내 술을 마시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의혹이 불거진 이후 많은 일을 하며 나를 변화시켰다. 사람들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제임스 프랭코는 영화 '스파이더맨3'(2007)에서 주인공인 피터 파커(토비 맥과이어)의 절친 해리 오스본 역할을 맡아 얼굴을 알렸으며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127시간', '에이리언: 커버넌트' 등에 출연했다.

연출에도 도전해 주연과 감독을 겸했던 '더 디재스터 아티스트'는 2018년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뮤지컬/코미디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그해 아카데미 노미네이트도 유력했지만 미투 논란이 불거지며 후보 지명을 받지 못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