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소화물차로 화물운송 시범운영…2030년까지 1만 대 운행

수소화물차로 화물운송 시범운영…2030년까지 1만 대 운행

이혜미 기자

작성 2021.12.23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소화물차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연합뉴스)

현대차가 개발한 대형 수소화물차가 물류 현장에 시범 도입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3일) 오후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대형 수소화물차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시범운영되는 대형 수소화물차는 11톤급 5대로, CJ대한통운이 2대, 현대글로비스가 2대, 쿠팡이 1대를 각각 운영하며, 앞으로 1년간 국제 특송화물과 강판 등을 회사당 1천~1천5백 회 운송할 계획입니다.

소형 화물차는 전기차가 출시돼 실제 물류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대형화물차는 그동안 친환경 차량이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국토부는 대형 화물차의 경우 운행 거리와 출력 등에서 전기차보다 수소차가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수소차 중심으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며 20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 대 보급을 위해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수소화물차 시범운영은 지난해 체결된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민관 합동으로 추진됐습니다.

국토부는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대비해 시범운영 기간 수소화물차의 성능을 점검하고, 수소 소모량 등 수소기반 물류 시스템 확산에 필요한 데이터를 확보할 방침입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