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유의 방' 건축가가 전한 요즘 힙한 반가사유상 관람법

'사유의 방' 건축가가 전한 요즘 힙한 반가사유상 관람법

이주형 기자

작성 2021.12.23 16:18 수정 2021.12.23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요즘 국보 반가사유상 미니어처가 '유물 피규어'로 불리며 2030세대에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반가사유상이 이렇게 각광받는 것은 BTS의 RM이 자신의 작업실에 반가사유상 미니어처를 놓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뒤부터기는 하지만, 한달 전 국립중앙박물관이 반가사유상 2점을 동시에 상설전시하는 '사유의 방'을 개관한 것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사유의 방'은 국립중앙박물관 최초로 건축가와 협업한 전시 공간입니다. 이 공간에는 관람객을 매혹할 만한 많은 것들이 숨겨져 있는데요, '사유의 방' 건축가인 원오원아키텍츠 최욱 대표를 만나 반가사유상 관람법과 설계 의도를 들어봤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 영상편집 : 박진훈, 제작 : D콘텐츠기획부/김도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