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윤석열, 김종인에게 전권 줬다면 선대위 해체했을 것"

이준석 "윤석열, 김종인에게 전권 줬다면 선대위 해체했을 것"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23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준석 "윤석열, 김종인에게 전권 줬다면 선대위 해체했을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23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게 전권을 제대로 실어줬다면 (김 위원장이) 당장 선대위를 해체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대위는 해체 수순이란 게 있을 수 없다. 그냥 해체하는 것이다"라며 '선대위 해체론'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지난 21일 상임선대위원장직을 포함한 선대위 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한 이 대표는 오늘 인터뷰에서도 윤 후보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 선대위 운영 전반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김 위원장에게 전권을 실어줬다면 당장 해체일 텐데, 전권을 실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선대위가 해체하지 못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윤 후보가 김 위원장에게 전권을 드린다는 언론보도를 안 믿었다. 김 위원장도 안 믿기 때문에 해체는 불가능하다고 하셨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선대위 전면개편보다는 총괄상황본부의 기능을 강화하는 방식의 부분적인 '리모델링'으로 가닥을 잡은 것을 염두에 둔 답변으로 보입니다.

이 대표는 '선대위 이탈'의 직접적인 계기가 된 조수진 최고위원과의 갈등과 관련해서는 "윤 후보가 어떻게 상황을 정리해야 할지 판단이 나와야 하지만 정리하지 않았다. 그러면 거꾸로 저한테 (선대위를) 나가라는 얘기니 나갔다"고 했습니다.

최근 선대위 회의에서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 리스크 대응과 관련, 조 최고위원이 "윤 후보가 서운해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밝힌 뒤 "당의 교수 출신 8명의 의원들이 소중한 자원인데 김건희 사모를 방어하는 데 축차 투입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불리한 전장에 아무 의미 없이 병력을 줄지어 투입하는 것을 축차 투입이라 한다"며 "조국 사태 때 민주당이 방어한답시고 병력을 축차 투입해 민주당 내 많은 스피커들이 대중 신뢰를 잃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장제원 의원을 '윤핵관'으로 구체적으로 지목하면서 "블랙요원", "정치장교" 등에 빗대 비꼬았습니다.

이 대표는 장 의원을 겨냥해 "윤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을 없애야 한다고 하는데, 후보 측근을 이렇게 말을 많이 하게 되나? 비선이 직도 없는데"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