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선대위, 굉장히 느리고 융통성 없어…종합상황실 중심"

김종인 "선대위, 굉장히 느리고 융통성 없어…종합상황실 중심"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23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종인 "선대위, 굉장히 느리고 융통성 없어…종합상황실 중심"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오늘(23일) "종합상황실(총괄상황본부)이 중심이 돼서 전체 의견을 제대로 수렴해 후보와 직접적으로 협의해 모든 게 결정될 수 있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선대위 회의에서 "선대위가 내부적인 불협화음이 있어 제 기능을 못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어떤 사람은 '나는 후보와 가까우니 내 나름대로 뭘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은 것 같다"며 "맡은 임무 외에 자기 기능을 발휘하려고 하다 보니 그런 불협화음이 생기지 않는가 생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을 자처하는 일부 인사들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김 위원장은 "불협화음이 노출되면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설사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저 당이 제대로 기능할지 우려하는 분들도 계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차제에 선대위를 근본적으로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는 분들도 계시지만 지금 시점에서 그와 같은 혼란을 또 일으키려고 생각하질 않는다"며 '선대위 전면개편'에 재차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선대위에서 각 기능을 담당하는 분들은 자기 기능을 최대한 발휘하는 데 노력하되 그걸 초과해 다른 기능을 한다면 그 자체가 문제가 된다는 걸 인식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후보나 선대위가 실수하면 절대로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후보가 실수하지 않기 위해 보좌하는 분들이 세심하게 주의를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까지 후보 활동을 보면 전혀 국민들이 감흥 느끼는 메시지나 일정이 잘 보이지 않는 것 같다. (선대위가) 굉장히 느리고 융통성이 없다"며 종합상황실 주도의 선대위 운영을 당부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