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북한 중국대사 북한에 작별인사…북, 고위급 교류 재개하나

주북한 중국대사 북한에 작별인사…북, 고위급 교류 재개하나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1.12.23 08:02 수정 2021.12.23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북한 중국대사 북한에 작별인사…북, 고위급 교류 재개하나
북한의 국경 봉쇄로 출국하지 못해 역대 최장 임기를 기록한 리진쥔 주북한 중국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갑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어제(22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작별방문을 하러 온 리진쥔 중국 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리 대사에게, 북중 친선이 "두 당 수뇌들의 영도 밑에 새로운 활력기를 맞이한 데 대해 매우 만족하게 생각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말을 전했습니다.

최 부위원장은 리 대사에게 공화국 친선훈장 제1급을 수여했으며, 북한 국무위원회는 어제 저녁 리 대사를 위한 연회를 개최했습니다.

리 대사는 김덕훈 내각 총리, 김성남 당 국제부장, 리선권 외무상 등과도 만나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리 대사는 2015년 3월 부임해 6년 9개월을 북한에서 근무한 역대 최장수 주북중국대사로 기록됐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리 대사의 후임으로 왕야쥔 전 공산당 중앙대외연락부 부부장을 내정했지만, 코로나로 인한 북중 국경 봉쇄로 대사 교체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지재룡 전 주중 북한대사도 후임 리룡남 대사가 지난 4월 중국에 신임장을 제정했지만, 국경 봉쇄로 여전히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 대사의 귀국이 후임자 교체로 이어져, 북한이 중국 등 외국과의 고위급 교류를 재개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