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넣고 연탄 뺐지만…체감물가와 여전히 '괴리'

마스크 넣고 연탄 뺐지만…체감물가와 여전히 '괴리'

김정우 기자

작성 2021.12.23 07:56 수정 2021.12.23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소비자물가지수 산출 방식을 5년 만에 재정비했습니다. 조사 품목에 마스크와 전기차를 넣고 연탄은 빼는 것처럼 최근 소비패턴을 반영했는데, 이렇게 해도 체감물가와는 거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왜 그런 것인지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물가 조사 품목 수는 모두 458개로 5년 전보다 2개 줄었습니다. 

코로나19와 최신 소비패턴을 반영해 마스크와 전기차, 의류건조기 등이 들어갔고, 무상교육으로 지출이 없는 고등학교 납입금과 학교급식비, 소비가 현저히 줄어든 연탄 등은 제외됐습니다.

이번 개편으로 올해 물가상승률은 0.1% 포인트 오른 2.4%로 수정됐습니다.

하지만 체감물가와 거리는 여전합니다.

핵심은 주거비입니다. 

급등한 부동산 시세를 반영해 소비자물가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을 조금 늘렸지만, 월세와 합쳐도 전체 월평균 지출액의 10%가 채 안 됩니다.

물가 품목에 자가 주거비가 빠져 있는 것도 문제입니다.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 자기 집에 살고 있는데, 집을 사면서 빌린 돈에 대한 이자나 각종 부동산 세금 비용 부담 등이 물가에 반영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계청도 사정을 모르는 건 아닙니다.

[어운선/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 (소비자물가지수는) 45개 법률에 연동되어 있거든요. 사전에 광범위한 공론화 과정 없이 (자가주거비를) 주지표로 전환한다든가 하게 되면 사회적으로 상당한 혼란을 초래할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과 영국, 일본 등은 자가 주거비 비중을 전체 물가에서 최대 25%까지 반영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