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동해안 중심 건조, 내일은 영동에 최대 20cm 폭설

[날씨] 동해안 중심 건조, 내일은 영동에 최대 20cm 폭설

서동균 기자

작성 2021.12.23 0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날씨] 동해안 중심 건조, 내일은 영동에 최대 20cm 폭설
목요일인 오늘(23일)은 전국이 맑다가 낮부터 차차 구름이 많겠습니다.

오늘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2도, 대전 영하 3도, 대구 영하 1도 등 전국이 영하 7도~영상 5도로 어제와 비슷하겠고, 낮 기온은 전국이 6~1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동해안을 중심으론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예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당분간 동해안엔 너울성 파도가 높아 해안가 안전사고에 대비도 필요합니다.

오늘 미세먼지는 대기정체로 인해 충북 '나쁨', 그 밖의 지역에선 '보통'~'좋음' 수준이 예상됩니다.

다만, 인천과 경기남부, 세종과 충남, 전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금요일인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습니다.

강원영동은 내일 오전부터, 경기북동부와 강원영서는 낮 동안 비 또는 눈이 오겠습니다.

특히 강원영동은 내일 오후부터 동풍이 강해지면서 눈이 강하게 내려 최대 20cm의 폭설이 예보됐고, 강원영서 1~5cm, 그 밖의 지역은 1~3cm의 눈이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낮부터는 북서쪽의 한기가 남하하면서 전국의 기온도 영하 5도 안팎으로 떨어지겠다며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