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중환자 210명에 "20일 지났으니 옮겨라"

[단독] 중환자 210명에 "20일 지났으니 옮겨라"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작성 2021.12.22 20:01 수정 2021.12.23 0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추가 확진자가 다시 7천 명대로 올라갔습니다. 위중증 환자 숫자도 1천 명을 넘으면서 역대 가장 많았습니다. 이렇게 환자가 늘어나는 데 병상은 모자라고, 아파도 병원에 갈 수 없는 상황은 이미 곳곳에서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는 병상을 더 확보하기 위해서 한 사람이 중환자실에 있을 수 있는 기간을 원칙적으로는 20일로 제한했는데, 오늘(22일) 처음으로 그 날짜를 채운 환자 200명에게 중환자 병상을 비우라고 행정명령을 내린 걸로 확인됐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즉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넘게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코로나 확진자에게 보낸 명령서입니다.

일반 병동으로 옮기지 않으면 그동안 무료였던 치료비를 이제부터 내도록 하고, 100만 원 이하 과태료도 물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명령서는 210여 명에게 발송됐습니다.

중환자실 운영 효율화를 위해 강력한 카드를 꺼낸 겁니다.

지난주 1천 명 안팎의 중환자의 40%, 400명 정도가 정부 지침을 어겨 20일 넘게 중환자실에 입원했는데, 210명은 더는 중환자 치료가 필요 없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서울 아산병원은 중환자 50명 중 15명이 20일을 초과했는데, 7명은 중환자 치료가 더 필요해 연장 승인을 받았지만, 나머지 8명은 일반 병원으로 전원 결정 내렸습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1명도 못 보냈습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 : 의료진들이 환자 분들을 설득하는데 대부분 (일반병동으로) 가지 않겠다고 이런 의사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치료하고 있는 병원에서 이제 연이어서 이제 계속 치료받기를 원하십니다.]

환자를 받아 줄 코로나 전담병원 찾기도 어렵습니다.

[김성한/서울아산병원 감염관리센터장 : 지금 실제로 막 우리가 한 스무 군데 (전담병원)에 전화를 해보면 이 환자들은 못 받겠다는 거예요. 병상을 만들어 놓지 않고 행정명령이 가다 보니까 이분들이 이제 나가지도 못하고 그런 상황입니다.]

전담 병원들도 고충을 토로합니다.

[유인상/김포 뉴고려병원장 (코로나 전담병원) : (20일 초과 중환자가) 감염력이 없다고 하지만 의료진에 대해서도 좀 저희도 어떤 부분에 대해서 방역을 좀 강화해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가능하면 (간단한) 3종이나 4종 보호구를 입고 안심병동 개념으로 이렇게 입원을 유도하려고 합니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시행 초기 혼란을 알고 있다며, 전원을 거부하는 환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대신 보완점부터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CG : 김정은·최재영)

▶ 중증 병상 7천 개 추가…공공병원, 코로나 진료에 전념
▶ '번아웃' 의료진 부족…코로나 병상 늘면 "일반환자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