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선영이 밝힌 정우성과의 인연 "어마어마한 현금을 주며…"

김선영이 밝힌 정우성과의 인연 "어마어마한 현금을 주며…"

SBS 뉴스

작성 2021.12.22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선영이 밝힌 정우성과의 인연 "어마어마한 현금을 주며…"
고요

배우 김선영이 정우성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2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선영은 작품에 출연한 이유로 제작자 정우성을 꼽으며 "선배님이 제작을 하신다고 해서 했다. 앞으로도 정우성 선배님이 뭘 만들든 제의를 주시면 다 할 거다"고 말했다.

정우성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했다. 김선영은 "제가 극단을 하고 연극을 올리고 있었는데, 3~4년 전에 정우성 씨가 보시고는 굉장히 좋으셨던 것 같다. 전혀 친분이 없던 때 오셔서 연극을 보시고 팀원들을 데리고 가서 회식을 시켜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공연을 좋은 극장에서 보여주려면 얼마나 드느냐'고 물어보시더니 돈(대관료)을 지원해주시겠다고 했다. 회수하는 투자가 아니라 그냥 주시는 것이었다. 저희가 돈을 버는 개념이 아니다 보니 현금으로 어마어마한 돈을 주셨다. 돈도 돈이었지만 감동을 받았다. '이 사람은 아티스트다' 싶었는데, 회사 이름도 '아티스트컴퍼니'였다. 그때부터 저는 정우성 씨를 존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요

정우성은 "공연이 너무 좋았다. 젊은 연극 배우들의 열정이 담긴 한 편의 이야기가 좋았다. 과낵이 한 10명 앉으면 꽉 차는 작은 극장이었다. 너무 감명 깊게 봤고 그냥 헤어질 수 없었다. 그래서 배우 분들께 공연 끝나고 식사하시는지 묻고 거기에 낀 거다. 분장실에서 따뜻한 물이 나오면 좋겠다는 이야기도 감성적으로 저를 울렸다. 그때 제작하신 김선영 배우께 정중히 부탁을 드렸었다. 그 극이 저에게 그런 마음을 일어나게 해준 굉장히 좋은 선물이었다"고 말했다.

김선영이 말한 연극은 '모럴 패밀리'였다. 정우성은 2천 만원이 넘는 대관료를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2075년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정우성이 제작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화려한 캐스팅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배두나, 공유, 이준, 김선영, 이무생, 이성욱 등이 출연해 작품을 빛냈다.

'고요의 바다'는 2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