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실무 책임' 성남도개공 개발1처장 숨진 채 발견

'대장동 실무 책임' 성남도개공 개발1처장 숨진 채 발견

김기태 기자

작성 2021.12.22 07:25 수정 2021.12.22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무를 맡았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어젯(21일)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 처장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아왔고, 최근에는 내부 감사실로부터 중징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8시 반쯤,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성남도개공 1층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경찰은 가족으로부터 김 처장이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해 소재 파악에 나선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타살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처장은 올해 초까지 대장동 개발의 실무 책임을 맡아온 인물로, 이미 구속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의 측근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할 당시 평가위원으로 참여했고, 시행사 '성남의뜰'에서 공사 몫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습니다.

김 처장은 성남도개공이 공모사업 지침서와 사업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은 배경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처장이 지난 9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다며 구속영장 청구 등을 검토하는 단계는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김 처장은 감사실로부터 중징계를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일부 유족은 "김 처장이 최근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족 : 회사에서 자기를 고소했다는 거죠. 손해를 입혔다고 손해배상 청구까지 할 수 있다고 얘기를 했대요. 그러다 보니까 자기가 견디지를… 멘탈이 완전히 무너졌어요.]

대장동 의혹으로 조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김 처장이 두 번째입니다.

앞서 지난 10일 유한기 전 개발본부장도 구속영장 심사를 앞두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