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택배기사로 가장한 강도, 도주하자 주민들이 잡았다

택배기사로 가장한 강도, 도주하자 주민들이 잡았다

하정연 기자

작성 2021.12.21 20:37 수정 2021.12.21 2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배기사인 것처럼 속여 남의 집에 들어간 뒤 흉기를 휘두르고 돈을 빼앗아 달아나던 4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을 붙잡은 건 이웃 주민들이었습니다.

하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한 손에 상자를 들고 골목길을 내달리는 한 남성, 쫓아오는 사람들을 흉기로 위협합니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대치하다 자신을 가로막는 사람에게 흉기까지 휘두릅니다.

어제(20일) 오후 5시 50분쯤 경기 평택의 한 가정집에서 60대 부부가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택배기사라고 속여 문을 열게 한 40대 남성 A 씨가 금품을 요구하며 흉기를 휘두른 겁니다.

A 씨가 현금 20만 원을 빼앗아 도망쳤는데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뒤를 쫓았습니다.

[최 모 씨/시민 : 따님이 급하게 뛰어 나오면서 아버지, 어머니가 다쳤다고 칼 든 강도가 들었다고 해서 호신용 무기 들고 주변에 있던 분들이 같이 합심해서….]

궁지에 몰린 A 씨가 시동이 걸린 차를 훔쳐 도망가려 했지만, 한 시민의 기지로 저지됐고,

[최 모 씨/시민 : 시동이 걸린 상태였는데 제가 생각하다 타이어휠에다가 드라이버를 꽂게 됐어요. 흉기 들었다길래 겁이 나서 그걸 들고 갔는데….]

또 다른 시민은 운전석에서 A 씨를 끌어냈습니다.

시민들이 포위하자 이 남성은 급한 대로 이 가게 안에 들어가려 했는데요.

마침 가게 안에 있던 주인이 문을 가로막자 바로 이 자리서 시민들에게 제압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강도상해, 절도,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생활고 때문에 저지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붙잡은 시민들에 대해 포상금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