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상정, 불교 · 원불교 단체 찾아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 호소

심상정, 불교 · 원불교 단체 찾아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 호소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2.21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심상정, 불교 · 원불교 단체 찾아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 호소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종교단체를 연이어 방문해 차별금지법 제정 필요성을 강조하고 종교계에 협조를 호소했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오늘(21일) 낮, 먼저 원불교 소태산 기념관을 찾아 교정원장과의 면담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심 후보는, "어느 종교도 인간의 영혼을 구원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아픔이 결국 차별과 혐오였다."라며, "이번에 좀 종교계가 다 힘을 모아주셔서 꼭 국회에서 차별금지법이 연내까지 통과되도록 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심 후보는 이후 오후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아 조계종 총무원장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도 심 후보는 "우리 사회에서 차별받고 혐오에 고통받는 많은 시민이 우리 조계종의 이런 노력에 대해서 다 위로받고 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정치인들이)종교협의회 지도자를 만났을 때 '이 문제 통 크게 좀 국회에서 책임을 받아 안아라.'라고 말씀해주시면 큰 힘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심 후보는 지난 16일에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한국교회총연합을 찾아 "차별금지법은 권리 구제의 최소 법이자 최소 가이드라인"이라며 설득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와 같은 심 후보의 종교 단체 방문과 차별금지법 제정 관련 '소신 발언'은 상대적으로 관련 논의에 소극적인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차별성을 부각하려는 의도로도 풀이됩니다.

(사진=정의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