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북 민간기업 장애인 고용률 4%…인식 개선 시급

전북 민간기업 장애인 고용률 4%…인식 개선 시급

JTV 이정민

작성 2021.12.21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애인 인구는 갈수록 늘고 있지만 전라북도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4%에 불과합니다. 정부 기관이 고용률을 높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무엇보다 사회적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정민 기자의 보도합니다.

<기자>

익산시의 한 김치 생산 공장, 기계에서 쏟아져 나오는 깍두기를 상자에 담아 넣는 직원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모두 지체 장애를 가진 직원들입니다. 

[최옥예/김치 생산업체 직원 : 처음에는 선입견을 가지고 봤는데 비장애인하고 장애인하고 차이를 못 느낄 만큼 열심히 (잘합니다.)]

조금은 서툴러 보여도 일에 대한 마음만큼은 진심입니다. 

[최옥예/김치 생산업체 직원 : 처음에는 선입견을 가지고 봤는데 비장애인하고 장애인하고 차이를 못 느낄 만큼 열심히 (잘합니다.)]

이 업체에서 일하는 직원은 모두 32명, 이 중 장애인이 12명으로 3분의 1 수준입니다. 
 
능률은 조금 떨어지더라도 시간을 주고 가르치면 비장애인과 다르지 않다는 게 업체 대표의 소신입니다. 

그는 장애인을 바라보는 사회 인식이 아쉽다고 말합니다. 

[문성호/김치 생산업체 대표 : 장애인을 고용하면 '물건이 잘못 나오겠지?', '좀 꺼림칙하겠지?' 그런 이상한 편견 아닌 편견을 가지고 장애인이 고용된 사업장의 물건을 대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이 같은 인식은 통계로도 나타납니다. 
 
도내 민간 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3.9%로 전국 평균보다 1%가량 높지만, 62%의 비장애인 고용률에 비하면 턱없이 낮은 수치입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북지사는 장애인 고용을 늘리기 위해 고용장려금이나 근로지원인과 같은 지원 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용률을 한층 더 끌어올리려면 사회 전반의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김정대/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북지사 : 큰 기업일수록 아직도 장애인이 와서 우리 직장동료로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거든요. 기본적으로 깔려 있는 게 편견입니다. 그 편견을 해소시켜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요.]

국장애인고용공단은 또,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이 의무라면서 사업주가 이를 어기면 최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성민 JTV, CG : 홍보선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