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서영, 개인혼영 200m 8위…황선우는 자유형 100m 결승 진출

김서영, 개인혼영 200m 8위…황선우는 자유형 100m 결승 진출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2.21 06:28 수정 2021.12.21 0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서영, 개인혼영 200m 8위…황선우는 자유형 100m 결승 진출
한국 수영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코스(25m)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인혼영 종목 결승 진출을 이룬 김서영이 최종 순위 8위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김서영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닷새째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09초94로 8명 중 8위에 머물렀습니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50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입니다.

김서영은 접영, 배영 구간까지는 4위였으나 자신에게는 가장 취약한 영법인 평영 구간에서 8위로 밀려난 뒤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습니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2017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FINA 경영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딸 때 세운 2분06초12입니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는 처음 출전한 김서영은 이날 예선에서 2분08초60으로 전체 출전 선수 31명 중 8위를 차지해 결승에 올랐고, 결국 순위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금메달은 2분04초29를 기록한 캐나다의 시드니 피크렘이 차지했습니다.

중국의 16살 위이팅이 2분04초48의 세계주니어 신기록으로 은메달, 미국의 케이트 더글러스가 2분04초68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비록 결승에서 예선 기록에도 못 미쳤으나 김서영은 이미 결승 진출만으로도 한국 수영사를 새로 썼습니다.

올림픽을 치르는 50m 정규코스(롱코스)의 절반 길이인 25m짜리 풀에서 기량을 겨루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개인혼영 종목 결승에 오른 것은 남녀를 통틀어 이번 대회 김서영이 처음입니다.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개인혼영 종목에서도 결승을 뛰어본 한국 선수는 김서영뿐입니다.

김서영은 롱코스 대회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2019년 우리나라 광주에서 열린 세게선수권대회에서 2회 연속 개인혼영 200m 결승에 진출해 모두 6위를 차지한 바 있습니다.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자신이 가진 한국기록과 타이를 이루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예선에서 47초31로 전체 출전 선수 100명 중 16위로 준결승행 막차를 탄 황선우는 준결승에서는 46초46으로 16명 중 5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안착했습니다.

46초46은 황선우가 지난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FINA 경영 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딸 때 작성한 한국 기록입니다.

황선우는 대회 마지막 날인 21일 오후 열릴 결승에서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에 도전합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1분41초60의 기록으로 메이저대회 첫 우승과 함께 2016년 3관왕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5년 만에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수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