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의 없이 시술…진료기록까지 위조" 내부 고발

"동의 없이 시술…진료기록까지 위조" 내부 고발

정반석 기자

작성 2021.12.21 0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허벅지에 작은 구멍을 낸 뒤 혈관을 통해 인공 판막을 심장까지 밀어 올리는 'TAVI' 시술이라는 게 있습니다. 아직 장기적인 안전성이 검증되는 과정이어서 여러 전문의가 논의해 시술을 결정하도록 했는데,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이런 절차를 무시하는 건 물론, 진료기록까지 위조했다는 내부 주장이 나왔습니다.

정반석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2019년 12월 서울의 한 대학에서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A 교수가 강의하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 시각 A 교수가 순환기내과와 흉부외과 심장 통합진료에 참여해 TAVI 시술에 동의했다는 의료 차트가 작성됐습니다.

A 교수는 이 사실을 약 7개월 뒤 발견했습니다.

[A 교수/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 (2019년 12월경부터) 컨퍼런스(통합진료)가 유야무야 진행되지 않았고, 제가 사인한 적이 없는데 제 이름이 들어가 있는 게 의아해서‥]

통합진료 원칙을 어긴 건 물론, 진료기록까지 위조한 정황입니다.

동료 흉부외과 의사도 비슷한 경험을 얘기했습니다.

[당시 동료 교수 : 부적절한 TAVI 시술이라고 생각되는 환자가 중환자실에서 발견됐어요. 누가 사인을 했는지 알아보니까 제가 사인했다고 그러는 거예요. 무슨 휴가 때 사인한 것도 있고.]

7개월 동안 이렇게 위조된 진료 기록으로 53건의 TAVI 시술이 이뤄졌다는 게 A 교수의 주장입니다.

외과수술은 약 500만 원 정도 드는 데 비해 타비 시술 비용은 건당 약 3천만 원.

이 중 20%는 건강보험에서 지원하고, 나머지는 환자 부담입니다.

통합진료가 거짓일 경우 건강보험법 위반 혐의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성모병원 측은 "지난해 코로나 방역과 임상강사 파업 등의 여파로 정상적인 병원 업무가 진행되기 어려운 현실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익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