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토트넘, 코로나19로 취소된 UECL 렌전 몰수패…조별리그 탈락

토트넘, 코로나19로 취소된 UECL 렌전 몰수패…조별리그 탈락

김영성 기자

작성 2021.12.20 22:13 수정 2021.12.20 2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토트넘 손흥민 선수의 올 시즌 유럽 클럽대항전 도전이 일찍 끝났습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잉글랜드 토트넘과 프랑스 렌의 2021-2022시즌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UECL) 조별리그 G조 6차전에 대해 토트넘의 몰수패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경기는 렌의 3대 0 승리로 기록됐습니다.

토트넘은 선수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지난 10일로 예정됐던 렌전을 치르지 못했고, UEFA는 취소된 이 경기의 새 일정을 잡지 못했습니다.

규정에 따르면 올해 안에 조별리그 경기를 마쳐야 하는데, 토트넘의 일정이 빡빡해 결국 해결책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토트넘 구단은 "UEFA가 일정을 조정할 시간을 더 주지 않은 점에 대해 유감스럽다. 남은 대회에 집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승점 3을 추가한 렌은 조 선두(승점 14)로 UECL 16강 토너먼트에 직행했고, 조 2위(승점 10)가 된 피테서(네덜란드)는 그 전 단계인 16강 플레이오프에 올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