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들과 10언더파 합작…재기 청신호

아들과 10언더파 합작…재기 청신호

김영성 기자

작성 2021.12.19 20:46 수정 2021.12.19 2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들과 10언더파 합작…재기 청신호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1년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12살 아들과 함께 첫날 10언더파를 합작해 재기의 청신호를 켰습니다.

우즈의 복귀전 첫 티샷에 박수가 쏟아집니다.

비거리 262야드가 나왔습니다.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을 뻔했다가 이렇게 극적으로 돌아왔습니다.

2번째 샷은 아들 찰리가 127야드 남기고 이렇게 핀 2미터에 붙였습니다.

마무리 퍼트는 아빠가, 첫 홀부터 버디를 잡아냅니다.

같은 색 옷을 맞춰 입고 나온 우즈 부자는 보기 없이 10언더파를 합작했습니다.

찰리가 긴 버디 퍼트에 성공하자 아들 어깨에 손을 얹고 흐뭇해하는 우즈.

우즈 부자는 첫날 20개 참가팀 가운데 공동 5위에 올랐습니다.

이 대회는 36홀 스크램블 방식으로 내일(20일)까지 열립니다.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