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선우, 쇼트코스 자유형 50m·계영 200m 한국신기록

황선우, 쇼트코스 자유형 50m·계영 200m 한국신기록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2.19 1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황선우, 쇼트코스 자유형 50m·계영 200m 한국신기록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가 쇼트코스 남자 자유형 50m와 계영 200m 한국 신기록을 한 방에 새로 썼습니다.

한국 수영 대표팀은 오늘(19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1 국제수영연맹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나흘째 남자 계영 200m 예선에서 황선우-김우민-원영준-이호준 순으로 팀을 꾸려 1분28초56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2017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열린 제5회 실내무도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작성된 종전 기록을 0.78초 줄였습니다.

황선우는 자신이 맡은 첫 50m 구간을 21초72로 마쳐 자유형 50m 한국 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단체전에서는 첫 번째 영자가 맡은 구간 기록은 같은 거리의 개인종목 기록으로도 인정합니다.

쇼트코스 남자 자유형 50m 종전 한국기록은 2013년 인천에서 열린 제4회 실내무도아시아경기대회에서 양정두가 작성한 21초83이었습니다.

황선우가 이를 8년여 만에 0.11초 단축했습니다.

다만, 우리나라는 2조에서 5위, 전체 12개 출전팀 중 9위에 자리해 아쉽게 8개 팀이 겨루는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강호 영국 등이 불참해 내심 단체전 사상 첫 결승 진출을 기대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8위 리투아니아와는 1초28 차가 났습니다.

우리나라는 쇼트코스와 롱코스를 통틀어 아직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단체전에서 결승에 오른 적이 없습니다.

맏형 원영준은 경기 후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세계선수권대회 최초의 단체전 결승 진출을 목표로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했는데 아쉽다"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더 열심히 훈련해서 다음번에는 '단체전 최초 결승 진출'의 목표를 달성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습니다.

한편, 남자 접영 50m에 출전한 문승우는 23초75로 42위에 그쳤고, 여자 자유형 400m에 나선 한다경은 4분08초52로 17위, 유지원은 4분11초06으로 25위에 머물렀습니다.

대표팀 주장인 백수연은 여자 평영 100m에서 1분07초54를 기록해 24위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남녀 계영 400m, 남자 평영 200m, 혼성 혼계영 200m, 남자 개인혼영 100m에 오늘 남자 계영 200m와 자유형 50m까지 7개의 한국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황선우는 전날 개인혼영 100m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 세 개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메이저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건 황선우는 내일 주 종목인 자유형 100m 경기에 나섭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