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6점 차 뒤지던 SK, 막판 집중력 힘입어 2연승…KCC는 3연패

16점 차 뒤지던 SK, 막판 집중력 힘입어 2연승…KCC는 3연패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2.19 1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6점 차 뒤지던 SK, 막판 집중력 힘입어 2연승…KCC는 3연패
프로농구 서울 SK가 전주 KCC를 3연패에 빠뜨리며 2연승을 수확했습니다.

SK는 오늘(1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88대 83으로 따돌렸습니다.

2위 SK는 어제 창원 LG를 잡은 데 이어 연이틀 안방에서 승리를 챙기며 16승 7패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KCC는 제2 연고지로 삼는 군산에서 지난 15일 LG, 17일 울산 현대모비스에 내리 진 데 이어 3연패를 당하며 10승 14패로 8위에 그쳤습니다.

라건아, 이정현, 김상규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1쿼터 22대 15로 기선을 제압한 KCC가 2쿼터 시작 3분여가 흘렀을 때 33대 17, 더블 스코어 가까이 격차를 벌리며 분위기를 주도했습니다.

끌려다니던 SK는 2쿼터 들어 수비 집중력이 살아난 가운데 빠른 전환을 바탕으로 추격에 나섰고, 전반을 1분여 남기고 39대 36으로 턱밑까지 쫓아갔습니다.

SK는 48대 54에서 워니의 덩크슛 등 4득점과 허일영의 레이업, 최준용의 스틸에 이은 골 밑 마무리로 연속 득점을 쌓아 3쿼터 3분 14초를 남기고 56대 54, 역전에도 성공했습니다.

64대 64로 시작한 4쿼터는 줄곧 박빙 양상이었습니다.

SK가 종료 4분 12초 전 워니의 화려한 스핀 무브에 이은 레이업, 3분 46초 전 김선형의 점프슛으로 82대 77를 만들어 흐름을 타는 듯했지만, KCC는 이후 정창영의 3점포 두 방이 연이어 꽂히며 2분 18초 전 83대 82로 재역전했습니다.

이후 뒷심에서 SK가 더 강했습니다.

1분 37초 전 워니의 훅슛이 들어가며 84대 83으로 SK가 다시 전세를 뒤집은 뒤 KCC의 패스 실수가 나왔고, 이어진 공격에서 최준용의 레이업으로 SK가 1분 13초를 남기고 86대 83으로 리드했습니다.

KCC는 이정현의 슛이 연이어 불발되며 득점을 더 올리지 못했고, SK는 14.4초 전 김선형의 돌파 득점이 나오며 88대 83으로 달아나 쐐기를 박았습니다.

워니가 25점 14리바운드, 김선형이 17점 10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동반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고, 최준용이 17점 6리바운드, 안영준이 12점을 올렸습니다.

KCC에선 정창영이 22점 5리바운드, 김상규가 21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