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관리기조 유지…포용금융 강화"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관리기조 유지…포용금융 강화"

조기호 기자

작성 2021.12.19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관리기조 유지…포용금융 강화"
금융당국이 내년에도 가계부채 관리 기조를 확고히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승범 위원장은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간담회에서 내년 금융정책 방향을 제시하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고 위원장은 내년도 금융정책은 금융안정과 금융발전을 토대로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면서 포용금융을 확산시키는 데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 경제·금융 여건은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고 평가하면서 세계적인 긴축 전환으로 시장 불안이 커질 가능성에 대비해 금융불균형을 선제적으로 축소하는 방식으로 금융안정을 유지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를 위해 가계부채 관리 기조를 확고히 유지하고, 코로나19 금융지원조처는 질서 있게 정상화하며 취약한 시장구조나 비(非)은행권 등 '그림자금융'을 세밀히 점검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