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선우, 쇼트코스 개인혼영 100m 한국신기록…결승 진출은 무산

황선우, 쇼트코스 개인혼영 100m 한국신기록…결승 진출은 무산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2.19 0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황선우, 쇼트코스 개인혼영 100m 한국신기록…결승 진출은 무산
'수영 천재' 황선우(18)가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쇼트코스(25m) 한국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황선우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개인혼영 100m 준결승에서 52초 13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자신이 올해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딸 때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52초30)을 두 달 만에 0.17초 줄였습니다.

하지만, 황선우는 준결승 1조에서 5위, 2개 조 16명 중 9위에 자리해 8명이 겨루는 결승에는 아쉽게 오르지 못했습니다.

공동 7위인 베른하르트 라이트샤머(오스트리아), 마르코 오르시(이탈리아·이상 52초03)에 단 0.1초를 뒤져 결승행 티켓을 놓쳤습니다.

다만, 황선우는 예비 명단에 들어 결승 진출 선수 중 불참자가 나오면 19일 오후 열릴 결승전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황선우는 이날 예선에서는 52초 56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39명 중 6위를 차지하고 16명이 나서는 준결승에 안착했습니다.

올림픽을 치르는 50m 정규코스(롱코스)의 절반 길이인 25m짜리 풀에서 기량을 겨루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개인혼영 종목 결승에 오른 적은 없습니다.

롱코스에서도 김서영(경북도청)만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2019년 우리나라 광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회 연속 결승에 올랐습니다.

개인혼영은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물살을 갈라 시간을 다투는 종목입니다.

네 가지 영법으로 25m씩 헤엄치는 개인혼영 100m는 쇼트코스 대회에만 있습니다.

황선우는 주 종목이 자유형 100m와 200m이지만 롱코스 개인혼영 200m 한국 기록(1분58초04)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개인혼영에서도 재능을 드러내 왔습니다.

황선우가 국제대회에서 첫 메달을 딴 종목도 개인혼영입니다.

쇼트 코스 대회 출전이 처음이었던 두 달 전 도하 경영 월드컵 개인혼영 100m에서 동메달을 수확해 국제대회에서 처음으로 시상대에 선 바 있습니다.

황선우는 전날 열린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자신의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일구며 한국 선수로는 2016년 3관왕을 차지한 박태환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황선우는 20일에는 자유형 100m에 출전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