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함박눈 펑펑' 수도권 첫 대설특보…최고 8cm 더 온다

'함박눈 펑펑' 수도권 첫 대설특보…최고 8cm 더 온다

김민정 기자

작성 2021.12.18 19:57 수정 2021.12.18 2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력한 거리두기가 다시 시작된 오늘(18일), 처음으로 눈 같은 눈이 내렸습니다. 수도권에 한때 대설 특보가 내려졌고 아직도 곳곳에 꽤 쌓여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눈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정 기자, 지금 눈이 그친 거죠?

<기자>

네, 오후 3시 넘어 이곳 광화문에도 앞이 안 보일 정도로 눈이 펑펑 쏟아졌었는데요, 오후 5시부터 눈발이 점차 얇아지면서 지금은 완전히 그친 상태입니다.

눈은 그쳤지만, 영하의 날씨에 눈이 집중적으로 쏟아진 탓에 시내 곳곳에는 여전히 눈이 수북하게 쌓여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번 겨울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대설 특보가 처음 내려졌는데 서울은 오후 5시를 기해, 수도권 다른 지역도 대부분 대설주의보가 해제됐습니다.

오늘 3시간 동안 내린 눈으로 서울에 3.1cm 수도권에는 최대 5cm 눈이 쌓였습니다.

<앵커>

오늘 밤에 다시 눈발이 날릴 수도 있다고요?

<기자>

네, 오늘 눈은 짧은 시간 강하게 쏟아진 게 특징인데요, 눈구름대가 남북으로 길고 동서로 좁게 발달한 탓입니다.

지금은 눈구름대가 동쪽으로 이동해 경기 남동부와 강원 내륙 지역에 걸쳐 있습니다.

기상청은 또 다른 눈구름대가 남하하고 있어서 오늘 밤과 내일 새벽 사이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눈이 내릴 거라고 예보했습니다.

눈이 내리는 시간은 이번에도 1시간 안팎으로 짧겠지만, 한꺼번에 강하게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내일까지 강원내륙·산지와 제주 산간에는 최대 8cm 눈이, 수도권 등 중부 지방에는 최대 5cm 눈이 쌓일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설민환, 영상편집 : 김준희, 현장진행 : 편찬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