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후 7개월 아기에게 '독감 대신 코로나 백신' 오접종

생후 7개월 아기에게 '독감 대신 코로나 백신' 오접종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18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생후 7개월 아기에게 독감 대신 코로나 백신 오접종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은 생후 7개월 된 아기에게 실수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이뤄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오늘(18일) 경기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9월 29일 A소아과 의원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해야 하는 생후 7개월 여아에게 모더나 백신 주사를 놓았습니다.

이 여아의 부모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 이 의원을 찾았는데, 엄마에게 접종해야 할 모더나 백신이 실수로 아이에게 접종된 것입니다.

백신을 잘못 접종한 의사는 현장에서 오접종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고 방역 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여아는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5일간 입원했습니다.

특별한 부작용은 없었고 피검사 수치 등에서도 별문제가 없어 퇴원 뒤 현재까지 건강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접종을 중대 과실로 판단해 A소아과 의원과 코로나 예방접종 위탁계약을 해지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영아에게 코로나 백신 오접종이 이뤄진 것은 드문 사례"라며 "독감 예방접종과 코로나 예방접종은 별도 장소에서 진행되는데 A소아과 의원이 엄마와 아기의 편의를 생각해 같은 방에서 접종하다 주사기가 뒤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접종 피해를 본 부모는 A소아과 의원을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