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토리] 사회 초년생 두 번 울리는 '취업 사기'

[뉴스토리] 사회 초년생 두 번 울리는 '취업 사기'

SBS 뉴스

작성 2021.12.18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군에서 갓 전역한 20대 초반 청년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위해 취업 사이트에 공개 이력서를 올려놓은 뒤였다.

아웃소싱 업무를 하는 정상적 회사라고 했다.

간단히 누군가에게 서류를 전달하고 돈을 받아오기만 하면 일당 10만 원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곧바로 일을 시작한 청년.

하지만 회사 사람들의 얼굴은 볼 수 없었다.

회사의 모든 업무 지시는 SNS를 통해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그는 지금 범죄자가 될 위기에 처해있다.

그가 했던 '간단한 전달 일'이란 게, 바로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전달책이었던 것이다.

집안 생계에 작은 보탬이라도 되고자 아르바이트에 나섰던 청년은 어떻게 하다 졸지에 사기 혐의 피의자로 기소까지 된 것일까? 최근 한 취업 포털 사이트가 '취업사기 경험'을 주제로 회원 1,29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한 20~30대의 절반 가량이 취업 사기를 당해봤다고 답했다.

취업 사기 피해자들 가운데는 특히 사회 초년생들이 많다.

경찰청 자료를 보면 보이스피싱 전달책에 가담하게 된 사람들의 2/3가 10대와 20대였다.

대부분 SNS 광고와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서였다.

사기 피해를 넘어 폭행·협박까지 당하며 미래를 저당 잡힌 경우도 있다.

22살 여성에게 전해진 유혹의 속삭임.

이직을 고민하던 그녀에게 한 지인은 어렵지 않은 업무에 높은 보수를 받을 수 있는 일자리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런데 조건이 있었다.

신용조회를 위해 대출을 받고 회사 계좌로 보내야 한다는 것이었다.

시키는 대로 다 했지만 고액 보수의 일자리는 제공되지 않았다.

항의한 그녀에게 돌아온 건 무자비한 폭력의 공포와 협박.

일자리는커녕 수천만 원 빚만 떠안게 되기까지 어떤 일이 벌어졌던 걸까?

이번 주 SBS <뉴스토리>는 사회 초년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 사기 실태와 예방책을 집중 조명해보고자 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