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투자자들 상대 발표서 "코로나19 사태, 2024년까지 연장될 수도"

화이자, 투자자들 상대 발표서 "코로나19 사태, 2024년까지 연장될 수도"

원종진 기자

작성 2021.12.18 0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이자, 투자자들 상대 발표서 "코로나19 사태, 2024년까지 연장될 수도"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현지시간 17일 코로나19 사태가 2024년까지 연장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이날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발표에서 일부 지역에선 앞으로 1∼2년간 팬데믹 수준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상황이 양호한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2024년쯤에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토착병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화이자의 이같은 예측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출현한 뒤 나온 것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오미크론 출현 전, 팬데믹 상황이 2022년이면 미국에서 끝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