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라 · 충청 폭설에 강풍…내일 더 강력한 한파 온다

전라 · 충청 폭설에 강풍…내일 더 강력한 한파 온다

유덕기 기자

작성 2021.12.17 20:40 수정 2021.12.17 2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7일) 전국 기온이 뚝 떨어졌지요.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가 결항되기도 하고 전라, 충청 지역엔 눈도 내려 쌓였는데,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고 눈도 더 많은 지역에 내릴 걸로 보입니다.

유덕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북 순창군의 한 마을입니다.

오후 한때 시간당 2cm가 넘게 쌓일 만큼 거센 눈발이 날리면서 마을 전체가 눈 속에 잠겼습니다.

바람까지 세차게 불어 주민 발길도 뚝 끊겼습니다.

[양귀섭/전북 순창우체국 집배원 : (눈발에) 시야가 많이 가려지고 길이 미끄러운 노면 상태 때문에 어려움이 좀 많이 있습니다.]

광주 무등산도 쏟아진 눈에 새하얗게 변했습니다.

광주 도심의 주차장 차들도 눈으로 뒤덮였습니다.

눈

폭설에 기온도 뚝 떨어지면서 운전자들의 걱정은 커졌습니다.

[차건호/광주 택시기사 : 아마 5~6시 정도 되면 (눈이) 얼기 시작해서 운전하는데 어려움이 많을 거 같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대가 호남·충청지역에 들어오면서 하루에 5cm 넘는 눈이 내려 대설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담양에 8.9cm, 광주 8.3cm, 순창 7.7cm, 보령에는 5.1cm의 눈이 내려 쌓였습니다.

내일 낮부터는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3~8cm, 충청과 호남에는 1~5cm의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한파의 기세도 더 강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 아침은 서울 영하 10도, 대관령 영하 17도, 대구 영하 7도, 광주 영하 5도까지 기온이 떨어져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습니다.

(영상취재 : 장창건 KBC·김준태 JTV,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