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빌딩 화재 방화 가능성 수사…27명 '심폐 정지'

일본 빌딩 화재 방화 가능성 수사…27명 '심폐 정지'

김석재 기자

작성 2021.12.17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7일) 오전, 일본 오사카에 있는 8층짜리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해서 27명이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습니다. 경찰은 누군가 일부러 불을 지른 걸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석재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대원들이 불이 난 4층에 구조 사다리를 연결하느라 애를 씁니다.

창문들은 이미 검게 그을렸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일본 오사카시 기타구에 있는 8층 빌딩의 4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약 30분 만에 진화됐지만, 미처 피난하지 못한 부상자 28명이 발견됐습니다.

이 가운데 27명이 심폐 정지 상태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일본에서 심폐 정지는 사망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의사의 정식 확인이 나오지 않은 상태를 뜻합니다.

불이 난 빌딩 4층에는 병원이 있고, 다른 층에는 의류 매장과 영어학원 등이 입주해 있습니다.

불은 병원 내 약 20㎡를 태웠습니다.

현지 경찰은 화재 현장을 고려할 때 누군가 일부러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화재가 약 30분 만에 진화됐음에도 27명이나 심폐 정지 상태에 빠지자 현지에서는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소규모 복합 빌딩의 경우 피난 계단이 하나밖에 없어서 계단에 물건이 있거나 출구 쪽에서 불이 나면 피해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