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더 넓게, 두텁게 보상"…소상공인단체 집단행동 움직임

"더 넓게, 두텁게 보상"…소상공인단체 집단행동 움직임

장훈경 기자

작성 2021.12.16 20:20 수정 2021.12.16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달라지는 방역지침 때문에 장사를 제대로 못 하게 된 사람들한테 정부는 현금 지원금을 추가해서 더 두텁게 보상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소상공인단체들은 100% 손실보상을 요구하며 집단행동까지 예고했습니다.

장훈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광화문의 한 호프집, 사회적 거리두기가 발표되자 이달 예약이 전부 취소됐습니다.

3분기 손실보상금으로 200만 원을 받았지만, 한 달 월세 300만 원에도 못 미칩니다.

[김세종/호프집 점주 : (3분기 손실보상금은) 월세조차도 안 되는 금액을 지급받았고요. 임대료와 인건비가 제대로 손실보상에 산정되지 않은 사례들이 너무나도 많아요.]

이런 어려움을 고려해 정부는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 손실보상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먼저 지급 대상을 대폭 확대합니다.

지금까지는 아예 문을 닫았거나 영업시간 제한을 받은 업체만 보상해왔는데, 놀이공원, 결혼식장처럼 인원 제한조치로 피해를 본 업종도 손실보상 대상에 포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상금 하한액도 분기별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높이고, 현금을 주는 방역지원금을 신설해 사각지대를 없애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이은청/중기부 코로나19회복지원단장 : 손실보상 대상이 되지 않는 사업체들이 여전히 있는 상황이고 그분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 안에서는 공감대를 이뤘고요.]

소상공인단체들은 100% 손실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일단 정부 후속조치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인데, 차라리 문을 닫는 것이 낫다며 집단행동에 나설 움직임도 있습니다.

외식업중앙회, 유흥주점, 노래방 관련 6개 단체들은 다음 주 회의를 열어 100만 회원들의 집단휴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박지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