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빙상연맹 공정위원회 21일 개최…심석희 올림픽 출전 여부 결정

빙상연맹 공정위원회 21일 개최…심석희 올림픽 출전 여부 결정

유병민 기자

작성 2021.12.16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빙상연맹 공정위원회 21일 개최…심석희 올림픽 출전 여부 결정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심석희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여부가 21일 결정될 전망입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오늘(16일) 심석희에 관한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를 21일 오후 2시 연맹 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포츠공정위원회는 3시간가량 징계 여부와 수위를 놓고 논의한 뒤 그 결과를 당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심석희의 코치 욕설 및 비하 행위에 관해서만 징계 수위를 논합니다.

심석희는 지난 8일 발표한 연맹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발표에서 4가지 의혹 중 3가지 의혹을 벗었습니다.

조사위원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충돌 의혹과 선수 라커룸 불법 도청 의혹,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및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승부조작 의혹에 관해 명백한 증거를 찾을 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코치 욕설 및 비하 행위에 관해선 사실로 확인했고 심석희도 이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심석희 본인이 해당 행위를 인정한 만큼, 징계사유에 관한 갑론을박은 이뤄지지 않을 전망입니다.

심석희는 '국가대표는 국가를 대표하는 신분으로서 스스로 품위를 떨어뜨리는 행위를 삼가며, 사회적 책임감과 도덕성을 유지하여야 한다'는 국가대표의 성실의무 및 품위유지 조항에 따라 징계 수준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포츠공정위가 국가대표 자격 정지 2개월 이상의 징계를 내리면 심석희는 내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심석희는 징계 수준에 따라 상위기간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