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구 기다리는 중" 매일 올라온 글…1년 뒤 '감동 근황'

"친구 기다리는 중" 매일 올라온 글…1년 뒤 '감동 근황'

SBS 뉴스

작성 2021.12.16 17:29 수정 2021.12.16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친구를 매일같이 기다리며 글을 쓴 한 누리꾼의 사연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친구 기다리는 중"입니다.

어제(15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 '친구 기다리는 중 완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혼수상태 친구 기다린 '찐우정'
작성자 A 씨는 지난해 11월 3일부터 매일같이 '친구 기다리는 중'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정확한 상황 설명이 없어 누리꾼들은 의아해했는데, 약 40일 뒤 병상에 있는 친구 사진과 '이제 친구 안 기다려도 됨'이라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혼수상태 친구 기다린 '찐우정'
알고 보니 그동안 친구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나길 간절히 기다리며 글을 써온 것입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어제 A 씨는 다시 한번 친구의 근황을 알렸는데요, 게시물에는 친구가 지팡이를 짚고 한발 한발 내딛는 영상도 담겼습니다.

혼수상태 친구 기다린 '찐우정'
혼수상태에서 47일 만에 깨어났던 친구가 약 1년간의 재활 끝에 건강을 회복한 겁니다.

A 씨는 친구를 기다린다고 쓴 글이 큰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면서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인생 살면서 저런 친구 한 명만 있으면 성공한 거죠", "난 늙어서 이미 늦었겠지만 우리 아들은 꼭 '찐우정' 만났으면 좋겠네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디시인사이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