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택시 기사 폭행 파문…선수 관리 빨간불

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택시 기사 폭행 파문…선수 관리 빨간불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2.16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체조 금메달리스트 신재환 택시 기사 폭행 파문…선수 관리 빨간불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금메달리스트인 신재환(23·제천시청)이 만취한 상태에서 택시 기사를 폭행해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대전유성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쯤 한 택시기사가 유성구 반석동 한 도로에서 신재환에게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택시 기사는 목적지를 묻자 신재환이 폭력을 휘둘렀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신재환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신재환은 도쿄올림픽 도마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해 새로운 간판선수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충북체고 시절 허리 디스크 수술로 철심을 몸에 박고도 세계 챔피언의 꿈을 이뤄 큰 감동을 줬습니다.

하지만 지난 10월 일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신재환은 허리 통증과 컨디션 난조로 경기에 뛰지 않았습니다.

지난 10∼11일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 2022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도마 1차 시기만 뛴 뒤 기권했습니다.

심리적 불안 증세가 몸으로 표출될 만큼 상태가 좋지 않았고, 1차 시기에서 0점에 가까울 정도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당시 신재환을 지켜본 한 체조인이 전했습니다.

이광연 제천시청 체조팀 감독은 "올림픽 후 신재환의 공황 장애가 심해져 전문가의 상담을 받고 호전 중이던 상황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선발전에서 제대로 뛰지 못해 대표로 뽑히지 못한 아쉬움 탓인지 사건 당일 만취해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감독은 "선발전 직후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발전이 또 열리니 그때까지 제 기량만 유지하면 충분히 대표로 복귀할 수 있다고 격려했지만, 신재환이 이번 결과에 충격을 받은 것 같았다"며 "공황 장애를 완전하게 떨쳐내지 못해 대표 선발전에 결장할까도 생각해봤지만, 선수와 함께 한 번 부딪혀 이겨내보자는 생각으로 출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한체조협회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민에게 사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관리에도 허점이 드러난 만큼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국가대표의 철저한 관리 대책도 마련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