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 싱크탱크 "2027년 한국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일 싱크탱크 "2027년 한국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2.16 0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 싱크탱크 "2027년 한국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일본의 1인당 명목 GDP(국내총생산)가 2027년 한국에 추월당할 거라는 일본 싱크탱크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일본경제연구센터의 전망을 근거로 오늘(1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해당 시점 물가가 반영된 1인당 명목 GDP가 2025년까지 한국은 연 6.0% 증가하는데 비해 일본은 연 2.0%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인당 명목 GDP는 일본이 3만9천890달러로, 한국의 3만1천954달러를 25% 웃돕니다.

하지만 일본의 1인당 명목 GDP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일본은 2027년 한국에 이어 2028년에는 타이완에까지 추월당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2020년 기준 일본과 비교해 42% 적은 2만8천54달러인 타이완의 1인당 명목 GDP는 2025년까지 연 8.4%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일본경제연구센터는 행정을 비롯한 디지털화 성패가 노동생산성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본경제연구센터는 이와 함께 중국의 명목 GDP가 2033년 미국을 처음으로 넘어선 뒤 2050년 미국이 다시 중국을 제치는 재역전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센터가 이전에 예측했던 것과 비교하면 중국이 명목 GDP에서 미국을 넘어서는 시기는 애초 2028~2029년에서 4~5년 늦춰지고, 재역전 시기는 2053년에서 3년 앞당겨졌습니다.

이에 대해 센터 측은 중국 정부의 민간기업 규제 강화로 생산성 성장이 둔화하고 있는 점과 장기적으로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심화할 중국의 인구 변화 양상을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