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싱크탱크 "2027년에 한국이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일본 싱크탱크 "2027년에 한국이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16 0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싱크탱크 "2027년에 한국이 1인당 명목 GDP 일본 추월"
일본의 1인당 명목 GDP(국내총생산)가 2027년 한국에 추월당할 것이라는 일본 싱크탱크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일본경제연구센터의 전망을 근거로 1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해당 시점 물가가 반영된 1인당 명목 GDP가 2025년까지 한국은 연 6.0% 증가하는데 비해 일본은 연 2.0%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2020년 기준 1인당 명목 GDP는 일본이 3만9천890달러로, 한국(3만1천954달러)을 25% 웃돕니다.

그러나 행정 등의 디지털화가 늦어진 데 따른 상대적으로 낮은 노동생산성 상승에 따라 일본의 1인당 명목 GDP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일본은 2027년 한국에 이어 2028년에는 타이완에까지 추월당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2020년 기준 일본과 비교해 42% 적은 2만8천54달러인 타이완의 1인당 명목 GDP는 2025년까지 연 8.4%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일본경제연구센터는 행정을 비롯한 디지털화(DX)의 성패가 노동생산성에 크게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와 관련, 닛케이는 한국의 경우 일본 정부가 현재 보급을 독려하는 마이넘버에 해당하는 주민등록번호 시스템을 1960년대에 도입해 정부 포털 사이트에서 이 번호를 사용해 약 1천300종의 민원 신청과 처리가 가능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국이나 타이완은 관공서 민원 처리의 전자화 환경을 정비해 왔지만, 일본은 도장 날인과 서명 등 기업 간 거래의 아날로그 실태가 여전히 두드러진다며 DX를 진전시키지 못하면 2030년대 일본 경제가 상시적인 마이너스 성장을 겪을 수 있다는 일본경제연구센터의 분석을 소개했습니다.

한편 일본경제연구센터는 중국의 명목 GDP가 2033년 미국을 처음으로 넘어선 뒤 2050년에 미국이 다시 중국을 제치는 재역전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센터가 이전에 예측했던 것과 비교하면 중국이 명목 GDP에서 미국을 넘어서는 시기는 애초의 2028~2029년에서 4~5년 늦춰지고, 재역전 시기는 2053년에서 3년 앞당겨졌습니다.

이에 대해 센터 측은 중국 정부의 민간기업 규제 강화로 생산성 성장이 둔화하고 있는 점과 장기적으로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심화할 중국의 인구 동태 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