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머스크가 언급한 '미국판 김여사'는 누구?…부유세 촉구한 의원 공격

머스크가 언급한 '미국판 김여사'는 누구?…부유세 촉구한 의원 공격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16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머스크가 언급한 미국판 김여사는 누구?…부유세 촉구한 의원 공격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부유세 도입을 촉구해온 민주당 소속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을 공격했습니다.

15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워런 의원에게 백인 여성을 비하할 때 쓰는 '카렌'이라는 호칭을 붙이면서 자신이 어떤 시민보다 미국에 기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카렌'은 갑질을 일삼는 이기적이고 무례한 백인 여성을 비하하고 조롱할 때 쓰는 '미국판 김여사'를 지칭하는 말입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앞서 워런 의원은 머스크가 지난 13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자 비판적인 입장을 냈습니다.

워런 의원은 트위터에 "올해의 인물이 세금을 내도록 하고 모든 사람의 돈을 공짜로 쓰는 것을 막기 위해 세법을 바꾸자"고 썼습니다.

이에 머스크는 워런 의원 입장을 담은 기사의 트위터에 인신공격성 댓글을 달았습니다.

머스크는 워런 의원을 향해 "카렌 상원의원"이라고 조롱하면서 "내가 어렸을 때 아무 이유도 없이 닥치는 대로 모든 사람에게 소리를 지르던 내 친구의 화난 엄마가 생각난다"고 말했습니다.

머스크는 지난 달에는 워런 의원과 마찬가지로 부유세 도입을 강조해온 미국의 대표적인 진보 인사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무소속)도 조롱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샌더스 의원이 트위터에 "극도로 부유한 자들이 공정한 몫을 납부하도록 요구해야 한다"는 글을 올리자 머스크는 댓글을 달아 "당신이 아직 살아있다는 것을 계속 잊고 있었다. 버니는 뭔가 만드는 사람이 아니라 가져가는 사람"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