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월 "내년 말까지 물가 상승률 둔화할 것…오미크론이 리스크"

파월 "내년 말까지 물가 상승률 둔화할 것…오미크론이 리스크"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2.16 05: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파월 "내년 말까지 물가 상승률 둔화할 것…오미크론이 리스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15일) 내년 말까지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에 가깝게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연준은 높은 물가상승률이 굳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일부 자산의 평가가치가 "다소 높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날 FOMC 회의에서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속도를 두 배로 올리겠다고 결정한 파월 의장은 "기본적으로 높은 인플레이션 압력과 훨씬 빨라진 노동시장 개선이 그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경제는 더 많은 양의 정책적 지원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최근 실업률 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미국 경제는 최대고용을 향해 빠르게 전진하고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미국의 전반적인 경제 전망에 대해선 "경제 활동이 올해 왕성한 속도로 팽창하는 중"이라면서 높은 수준의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강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다만 파월 의장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이 경제 회복 과정에서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불확실성이 많다"며 "FOMC 성명에서 오미크론을 '리스크'라고 부른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