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스·전기요금 인상 놓고 부처 간 '엇박자'

가스·전기요금 인상 놓고 부처 간 '엇박자'

이혜미 기자

작성 2021.12.15 0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기와 가스 요금 인상을 둘러싸고 정부부처들이 엇박자를 내고 있습니다.

하루 사이에도 요금 인상을 두고 서로 말이 달랐는데 왜 이런 상황인지 이혜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 일요일, 기획재정부는 물가안정을 위해 내년도 전기 요금과 가스 요금을 동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대중교통과 상하수도 같은 지방 공공요금 인상도 억제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하루 뒤에는 내년 초부터 가정용 도시가스 요금이 10% 안팎 인상될 거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출처는 산업통상자원부였습니다.

요금 인상을 두고 두 부처의 발표가 엇갈린 것입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 물가 지수는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3.7% 올라 약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가파른 상승세에 정부는 내년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2%대로 높여 잡았습니다.

기재부는 물가 상승이 가져올 부작용을 우려해 공공요금 인상에 반대합니다.

반면, 산업부는 원가 압박이 심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국제유가는 연초 대비 60% 올랐고, 국제 천연가스 가격도 6배가 상승했습니다.

그런데도 전기료는 원가에 못 미치고 가스료도 지난해 7월 이후 동결돼 공기업의 적자가 쌓여 가고 있다는 게 산업부 입장입니다.

부처 간 이견이 시장의 혼란을 가져오자 산업부는 해명 자료를 내고 내년도 가스 요금 인상은 결정된 바 없으며, 기재부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두 부처의 협상 결과는 오는 20일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