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약 꽉 찬 식당, 연예인은 가능?…'먹보와 털보' 노홍철 특혜 논란

예약 꽉 찬 식당, 연예인은 가능?…'먹보와 털보' 노홍철 특혜 논란

SBS 뉴스

작성 2021.12.14 1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예약 꽉 찬 식당, 연예인은 가능?…먹보와 털보 노홍철 특혜 논란
방송인 노홍철이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이용해 예약이 꽉찬 식당을 이용하는 모습으로 빈축을 샀다.

지난 11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먹보와 털보'에서 방송인 노홍철과 가수 비는 오토바이를 타고 제주도 일대를 여행하며 맛집 곳곳을 탐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과정에서 노홍철이 현지 인기 스테이크 식당을 예약하는 과정에서 일명 '연예인 프리미엄'을 요구하는 모습을 보여 실망감을 줬다.

지난 4월 노홍철은 비가 스테이크 식당에 예약을 시도했다가 '예약손님이 다 찼다'며 실패하자, 다시 전화를 걸어서 자신이 연예인이며 현재 대단한 프로그램을 촬영하고 있음을 알렸다.

그는 자신이 노홍철임을 밝힌 뒤 "실례지만 넷플릭스를 보시느냐. 넷플릭스에서 큰돈을 쓰기로 했다. 고가의 오토바이를 타고 지금 제주도로 내려왔다."라면서 "비가 고기를 너무 좋아해서 (스테이크 식당에)꼭 가야 된다고 하더라"라며 예약을 요구했다.

그러자 식당 직원은 한숨을 쉬더니 "오시면은..."이라며 예약을 받았다. 결국 노홍철과 비는 식당 안쪽이 아닌 바깥쪽에 마련된 포토존 테이블에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예약이 다 찼는데도 연예인들은 특혜를 받는 것인가."라며 씁쓸함을 내비쳤다. 특히 노홍철이 직접 자신이 연예인임을 밝혀서 예약을 하는 모습에 "평소에도 저런 식으로 연예인 프리미엄을 요구하는 건 아니냐."며 곱지 않은 시선으로 봤다.

일각에서는 "식당에서도 홍보 효과를 노리고, 여분의 자리를 제공한 것"이라며 노홍철을 옹호하기도 했다.

하지만 '맛'과 '멋'과 '멍'을 보여준다는 '먹보와 털보'의 프로그램 컨셉트 상 연예인 특혜를 받으며 여행을 다니는 모습은 오히려 '불편함을 줬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김태호 PD의 넷플릭스 진출 첫 예능프로그램 '먹보와 털보'는 EBS1 '신계숙의 맛터사이클 다이어리'와 포맷 유사성이 제기되며 방영 전부터 논란이 뜨거웠던 프로그램이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