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기루 학폭 의혹, 결국 법으로?…"만남 회피" vs "공개 사과"

신기루 학폭 의혹, 결국 법으로?…"만남 회피" vs "공개 사과"

SBS 뉴스

작성 2021.12.14 14: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기루 학폭 의혹, 결국 법으로?…"만남 회피" vs "공개 사과"
학폭 의혹에 휩싸인 신기루가 폭로자가 만남을 거부하고 있다며 법적 절차 가능성을 제기했다.

신기루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A 씨는 지난 1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신기루의 소속사는 '철없을 때의 일이다', '신체적 폭력은 없었다', '따돌림을 주도한 적은 없다' 등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이와 관련한 녹취와 문자가 있다고 강조했다.

A 씨가 신기루에게 요구하는 것은 공개적으로 학교 폭력을 사과하는 것. A 씨는 "TV에 신기루가 나오는 것도 고통스러운데 직접 만나 대화할 것을 권유해 거부했더니 내가 만남을 회피하는 것으로 입장을 내 당혹스러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 신기루의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 측은 "피해를 주장하는 분과 신기루가 같은 학교에 다닌 것은 확인됐으나, 신기루가 학교 폭력의 범주로 정의될 일들을 한 적은 결단코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소속사는 "신기루에 대한 오해나 잘못된 기억을 바로잡기 위해서 대화를 통한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 싶었으나, (피해 주장하는 분이) 만남을 회피하고 오직 신기루의 사과와 연예인 활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어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기루 측은 "사실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댓글과 비방 글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기에 부득이 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면서 "이번 일로 인해 신기루는 그동안 성실히 쌓아온 연예인로서의 이미지 실추를 피할 수 없게 되었으며, 생계조차 위협받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추측성 보도에 대해 자제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