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치킨 2만 원 시대…마트 삼겹살 · 달걀값도 올랐다

치킨 2만 원 시대…마트 삼겹살 · 달걀값도 올랐다

이혜미 기자

작성 2021.12.14 07:52 수정 2021.12.14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젠 치킨 한 마리 가격이 2만 원 대인 시대가 됐습니다. 이렇게 치킨 가격뿐 아니라 달걀값, 빵 가격까지 먹거리 물가가 오르고 있습니다.
 
이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bhc 치킨이 다음 주부터 소비자 가격을 7.8%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8년 만의 가격 인상입니다.

마리당 가격이 많게는 2천 원씩 올라서 일부 메뉴는 치킨값이 2만 원대가 됩니다.

업계 1위인 교촌 치킨도 지난달 7년 만에 소비자가를 8.1% 인상했습니다.

[치킨업체 가맹점주 : 인건비가 상당히 높아서 정말 부담스러운 경우가 많습니다. 원부자재 가격도 상당히 많이 올라간 상황이에요.]

동네 슈퍼에서 파는 빵 가격도 오릅니다.

SPC 삼립은 대리점에 공급하는 22개 제품의 도매가를 내년부터 평균 8.2% 올리기로 했습니다.

외식 물가만 오른 게 아닙니다.

삼겹살을 사러 마트에 왔다는 소비자, 삼겹살 대신 앞다리살을 담습니다.

[문보람/소비자 : 예전에는 1백 그램 당 삼겹살이 2천 원대여서 샀는데 지금은 거의 4천 원대에 육박해서….]

달걀값도 심상치 않습니다.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AI가 확산하면서 한 판에 6천 원대를 넘어섰습니다.

달걀 한 판의 소매가격은 1년 전보다 12%가량 올랐고, 배추 한 포기는 46.4%, 오이도 43%나 올랐습니다.

물가가 들썩이자 정부는 예년보다 3주나 빨리 설 수요가 많은 17개 품목의 가격을 집중관리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