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이 팬 '동심' 지킨 톰 홀랜드…"누구나 '어벤져스' 될 수 있어"

어린이 팬 '동심' 지킨 톰 홀랜드…"누구나 '어벤져스' 될 수 있어"

SBS 뉴스

작성 2021.12.13 1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린이 팬 동심 지킨 톰 홀랜드…"누구나 어벤져스 될 수 있어"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톰 홀랜드와 젠데이아 콜먼이 한국 어린이와 특별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어제(12일) 유튜브 채널 'odg'에는 '제가 스파이더맨을 어떻게 만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성하랑 군은 평소 스파이더맨의 열렬한 팬으로, "미국에 스파이더맨이 실제로 있다고 생각한다"며 나중에 미국에서 스파이더맨을 꼭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혀왔습니다.


이날 제작진이 하랑 군에게 스파이더맨을 만나면 하고 싶은 말을 영어로 공부하는 시간을 주고 "이제 스파이더맨을 만나보겠다"고 하자, 하랑 군은 "스파이더맨을 어떻게 만나요?"라며 매우 의아해했습니다.

놀란 하랑 군에게 제작진은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홍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톰 홀랜드와 젠데이아 섭외에 성공했다고 전했고, 하랑 군은 통역사와 함께 스파이더맨에게 직접 쓴 편지를 읽는 연습에 몰두했습니다.


이내 화상 인터뷰를 통해 톰 홀랜드와 젠데이아가 등장했고, 너무 떨린다던 하랑 군은 준비해 온 편지를 차분하게 읽기 시작했습니다. 편지에는 "저는 어벤져스 중에 스파이더맨을 가장 좋아해요. 핼러윈 때마다 스파이더맨 코스튬을 입고, 집에서는 스파이더맨 이불을 덮고 잔다" 등 하랑 군의 팬심이 가득 담겨있었습니다.

하랑 군의 편지에 톰 홀랜드는 "나도 스파이더맨 이불이 있다"며 흐뭇하게 웃었고,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꼭 만나자며 그때까지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는 하랑 군의 말엔 "영어를 이미 잘한다. 한국에 가면 꼭 만날 수 있기를 바라고, 어떻게든 사인도 전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톰 홀랜드는 또 "거미줄을 어떻게 쏘냐"는 하랑 군의 질문에 "손목에 발사 장치가 있다"며 진지하게 답해주고, "어벤져스가 되려면 얼마나 열심히 연습해야 되냐"는 순수한 물음엔 "스파이더맨도 처음에는 평범한 아이였다. 특별한 스킬만 가지고 있다면 누구나 '어벤져스'가 될 수 있다"는 응원의 말을 남겼습니다.

마지막으로 하랑 군은 톰 홀랜드에게 "더 많은 스파이더맨 영화를 만들어달라. 다 보러 가겠다"고 전했고, 이에 톰 홀랜드는 "정말 고맙다. 최선을 다해보겠다"며 훈훈하게 화상 인터뷰를 마무리했습니다.

화상 인터뷰가 종료된 후에도 하랑 군은 자신의 볼을 연신 꼬집으며 "이거 진짜 꿈 아니죠?"라고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달려가 안기며 "내가 꿈을 이뤘다"고 매우 기뻐했습니다.

(사진=유튜브 'odg')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