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내년 재보선 무공천 관련 질문에 "긍정적 검토"

이재명, 내년 재보선 무공천 관련 질문에 "긍정적 검토"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2.13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내년 재보선 무공천 관련 질문에 "긍정적 검토"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내년 3월 9일 대선과 동시에 치러지는 종로 등 국회의원 재보선에 공천을 하지 않는 문제와 관련해 좀 더 진전된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이 실제 재보선 무공천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이 후보는 오늘(13일) 포스텍에서 열린 박태준 명예회장 10주기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혁신위가 종로를 포함해 5개 재보선에 대해 무공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게 된 계기 중의 하나가 스스로 만든 당헌·당규를 지키지 못했다는 것"이라면서 "국민에게 한 약속을 쉽게 어기는 정당에 대해 국민이 책임을 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재보선 지역이 전부 당헌·당규에 해당하는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국민에게 한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생각을 여전히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민주당이 국민에게 지금까지와는 다르다는 점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의 이런 발언은 지난 9일 발언보다 더 진전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당시 이 후보는 내년 3월 재보선에서 무공천 가능성을 묻는 말에 "검토 중"이라고만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확정된 내년 재보선 지역은 서울 종로·서초갑, 경기 안성, 대구 중·남구, 충북 청주 상당 등 5곳입니다.

이 가운데 종로, 안성, 청주 상당 3곳이 민주당의 귀책 사유로 재보선이 진행되는 지역입니다.

종로는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안성과 청주 상당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각각 재보선이 확정됐습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당 소속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민주당 귀책 사유로 지난 4월 실시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냈다가 참패했습니다.

민주당은 당시 전당원 투표를 통해 공천을 결정하면서 전당원 투표시 공천할 수 있다는 규정을 당헌·당규에도 추가해 강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이 공천 결정을 하기 전인 지난해 7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무공천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가 당내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제 의견을 말한 것이지 이를 관철하려는 주장은 아니다"면서 한발 물러선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