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키에게 유혹당하고 싶다"던 이선빈…결국 '성덕' 됐다

"아이키에게 유혹당하고 싶다"던 이선빈…결국 '성덕' 됐다

SBS 뉴스

작성 2021.12.13 11:50 수정 2021.12.14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이키에게 유혹당하고 싶다"던 이선빈…결국 성덕 됐다
댄서 아이키를 향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던 배우 이선빈이 아이키와 만나 '팬심'을 적극 표출했습니다.

지난 11일 개최된 '2021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MAMA)'에서 이선빈은 배우 이도현과 함께 시상자로 나섰습니다. 이날 댄스 크루 '훅'의 리더 아이키는 가수 이효리와 함께 멋진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습니다.


방송 이후 이선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키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선 아이키를 만나 벅찬 이선빈의 감정이 그대로 느껴져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선빈은 "주접 일기 Part 1. 이끼들(아이키 팬 애칭) 소리 질러! 유죄 인간 이키 님에게 감히 재롱을 부려 이키 님을 웃게 한 난 성덕왕. 기다리라고 해주신 그 말. 똑똑히 제 눈, 귀에 담았다고요. 하. 너무 멋있어. 최고예요. 진짜로... 아, 진정이 안 되네"라며 설레는 감정을 고스란히 전했습니다.

사진 속 이선빈은 아이키와 함께 밝게 웃고 있었고, 이선빈의 솔직한 '팬심'에 아이키는 부끄러운 듯 손으로 얼굴을 가리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선빈은 MAMA 무대에 선 아이키의 모습을 보고 손으로 꽃받침을 만들며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이에 아이키는 "이렇게 적극적인 여잔 처음이야"라는 댓글을 남기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선빈 씨, 이렇게 적극적이면 나 쑥스러운데. 잠깐만 시간을 줄래요?"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이선빈은 "아니요? 시간이 없어요. 저 재롱 아무에게나 안 부리는데 이제 제 생각 많이 나실걸요?"라며 또 한 번 적극적으로 팬심을 전했습니다.

앞서 이선빈은 웹 예능 '술트리트 파이터'에 출연해 아이키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이선빈은 잔뜩 상기된 얼굴로 "아이키 님 덕질 중"이라고 밝혔고, 이후 매체 인터뷰에서도 "덕질하면 화가 나는 거 모르시냐. 솔직히 저는 아이키 님을 누구보다 먼저 좋아했는데 요즘 아이키 님한테 고백하시는 분들 때문에 뺏긴 기분"이라고 솔직한 감정을 토로했습니다.


당시 이선빈은 아이키가 많은 인기를 얻게 된 것에 축하를 보내면서도 "질투도 난다. 관심받고 싶다. SNS 메시지도 보내고 이미 맞팔 상태인데 자꾸 밀리는 기분이다. 아이키에게 플러팅(Flirting; 상대방에게 호감을 갖고 유혹을 목적으로 하는 행위) 당하고 싶다"고 숨김없이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이선빈은 또 "나의 큰 그림이 통하고 있다"며 '성덕(성공한 팬)'임을 자랑하기도 했는데, 자신은 아이키와 댄스 협업 약속을 이미 했으며, 웹 예능을 본 많은 사람이 자신과 아이키가 같이 춤추는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뿌듯해했습니다.

(사진=이선빈·아이키 인스타그램, 유튜브 '스튜디오 훜 : STUDIO HOOK')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