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촌치킨 이어 bhc치킨도 8년 만에 가격 인상…20일부터 1천~2천 원↑

교촌치킨 이어 bhc치킨도 8년 만에 가격 인상…20일부터 1천~2천 원↑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13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교촌치킨 이어 bhc치킨도 8년 만에 가격 인상…20일부터 1천~2천 원↑
교촌치킨에 이어 bhc치킨도 제품 가격을 인상합니다.

bhc치킨은 오는 20일부터 치킨 메뉴를 비롯한 일부 제품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1천~2천 원 인상한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이는 2013년 제너니스BBQ에서 떨어져 독자 경영을 시작한 이후 8년 만의 첫 가격 인상입니다.

bhc치킨은 "가맹점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고 또 매장에서 체감하는 인건비와 배달료 상승, 배달앱 이용 증가에 따른 수수료 부담, 임대료 상승, 원·부자재 인상 등으로 가맹점 운영에 어려움이 지속될 것을 예상해 부득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표 메뉴인 '해바라기 후라이드'는 1만5천 원에서 1만7천 원으로, '뿌링클 콤보', '골드킹 콤보' 등 콤보류와 '레드킹 윙', '맛초킹 윙' 등 윙류는 1만8천 원에서 2만 원으로 가격이 오릅니다.

'뿌링맵소킹 스틱', '양념맵소킹 스틱' 등 스틱류는 1만9천 원에서 2만 원으로 인상됩니다.

앞서 교촌치킨 운영사인 교촌에프앤비도 지난달 22일부터 제품 권장가격을 평균 8.1% 인상했습니다.

품목별로 500원~2천 원 정도 수준입니다.

교촌치킨의 권장가격 조정은 2014년 콤보·스틱 등 일부 부분육 메뉴 조정에 이어 7년 만에 시행된 것입니다.

(사진=bhc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