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태용의 인니·박항서의 베트남, 스즈키컵 2연승으로 조 1·2위

신태용의 인니·박항서의 베트남, 스즈키컵 2연승으로 조 1·2위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2.13 0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도네시아와 라오스의 경기 결과 (사진=인도네시아축구협회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아세안축구연맹 챔피언십(스즈키컵) 조별리그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나란히 2연승을 거둬 조 1·2위로 나섰습니다.

인도네시아는 12일 싱가포르의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스즈키컵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라오스를 5대1로 완파했습니다.

2019년 12월 인도네시아 대표팀 부임 이후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은 처음으로 치르는 신태용 감독은 9일 캄보디아전(4-2)에 이어 대량 득점 연승을 지휘했습니다.

승점 6(골 득실 +6)을 기록한 인도네시아는 B조 선두로 도약했습니다.

이날 이어서 디펜딩 챔피언 베트남이 말레이시아에 3대0으로 이기며 마찬가지로 2연승을 수확, 골 득실에서 뒤진 2위(승점 6·골 득실 +5)에 자리했습니다.

2연승 뒤 첫 패배를 떠안은 말레이시아(승점 6·골 득실 +3)가 3위로 밀렸고, 캄보디아가 2패로 4위, 라오스는 3연패로 최하위 5위에 처졌습니다.

10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선 2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조별리그의 각 조 2위까지 준결승에 올라 우승을 다투는데, B조에서는 한국인 사령탑이 이끄는 팀들이 나란히 1·2위에 오르면서 동반 준결승 진출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15일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의 맞대결이 순위 경쟁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2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알페안드라 데왕가가 라오스 키다본 수바니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아스나위 망쿨람이 오른발로 차 넣었습니다.

K리그2 안산 그리너스 소속인 아스나위는 전반 34분엔 결승골의 발판을 놓으며 인도네시아의 상승세를 이끌었습니다.

아스나위가 오른쪽 측면에서 한 차례 막힌 크로스를 다시 시도해 올렸고, 이프란 자야가 밀어넣었습니다.

라오스는 전반 41분 키다본이 중거리 슛으로 이번 대회 첫 득점을 신고하며 한 점을 따라붙은 채 전반을 마쳤지만, 인도네시아는 후반 11분 이프란 자야의 컷백에 이은 위탄 술라에만의 추가 골로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후반 32분 에즈라 왈리안, 후반 39분 에반 디마스의 연속 골이 폭발하며 승기를 완전히 굳혔습니다.

베트남은 2018년 스즈키컵 우승 당시 결승 상대였던 말레이시아에 완승, 6일 라오스와의 경기(2-0)에 이어 무실점 연승을 챙겼습니다.

3년 전 대회 최우수선수였던 응우옌 꽝 하이가 전반 32분 이번 대회 첫 득점포를 가동하며 베트남에 리드를 안겼습니다.

4분 뒤엔 꽝 하이의 어시스트에 이은 응우옌 꽁 푸엉의 골이 터졌습니다.

2019년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에 임대돼 8경기엔 나선 경력을 지닌 꽁 푸엉은 라오스와의 1차전 결승 골에 이어 이번 대회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습니다.

말레이시아는 후반전을 시작하며 브라질 태생의 귀화 선수 길례르미 지 파울라를 교체 투입하는 등 반격을 노렸으나 수비수들의 잇단 부상 변수 속에 만회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베트남이 후반 44분 응우옌 호앙 득의 쐐기 골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