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르도 황의조 시즌 6호골, 트루아전 2대1 결승골

보르도 황의조 시즌 6호골, 트루아전 2대1 결승골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2.13 05: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보르도 황의조 시즌 6호골, 트루아전 2대1 결승골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의 황의조가 석현준이 뛰고 있는 트루아를 상대로 시즌 6호골을 터트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황의조는 프랑스 트루아의 스타드 드로브에서 끝난 트루아와의 2021-2022 프랑스 리그1 1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1-1로 팽팽하던 후반 9분 보르도의 역전골을 넣었습니다.

보르도가 2대1로 승리하면서 황의조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습니다.

황의조는 16라운드 스트라스부르와 경기 뒤 2경기 만에 골맛을 보며 시즌 득점을 6골로 늘렸습니다.

아울러 17라운드 리옹전(2-2 무승부)에서 기록한 시즌 2호 도움에 이어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습니다.

10∼11월 허벅지 뒤 근육과 발목 등 부상으로 정규리그 4경기에 결장하기 전 뜨거웠던 득점포가 확연하게 되살아나고 있습니다.

허벅지 부상을 이겨내고 9라운드부 터 꾸준히 후반 교체 투입되고 있는 트루아 석현준이 후반 24분 교체로 나오면서 두 한국인 공격수는 그라운드에서 17분간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황의조는 후반 41분 교체됐고, 석현준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트루아가 지난 시즌에는 2부 리그에 있었기 때문에 석현준과 황의조가 프랑스 무대에서 맞대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황의조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당당히 병역혜택을 받았습니다.

반면에 석현준은 2016 리우 올림픽에 출전했지만, 메달을 따내지 못했습니다.

이후 유럽에 머물며 병역을 이행하지 않고 귀국도 안 하다가 병무청의 병역기피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두 팀 모두 문전 집중력이 부족했던 탓에 공이 양 진영 위험지역을 빠르게 오간 데 비해 많은 골이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선제골은 트루아가 먼저 넣었습니다.

전반 28분 우알리드 엘하잠이 오른쪽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샤비에 샤발레랑이 방향만 바꾸는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해 골대를 갈랐습니다.

그러나 보르도가 곧바로 상대 자책골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전반 30분 히카르두 망가스가 왼쪽을 돌파해 들어가 넘긴 컷백을 트루아 수비수 요안 살미에르가 걷어낸다는 것이 골대로 향했습니다.

보르도에게 역전승을 안긴 것은 '에이스' 황의조의 머리였습니다.

황의조는 후반 9분 문전으로 쇄도하며 레미 우댕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대 골망을 출렁였습니다.

6경기 만에 승리를 기록한 보르도는 15위(승점 17)로 올라섰고, 트루아는 17위(승점 16)에 자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