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싱가포르에 수달이 돌아다닌다…새끼 밟자 사람 물기도

싱가포르에 수달이 돌아다닌다…새끼 밟자 사람 물기도

조성원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1.12.11 1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싱가포르에 수달이 돌아다닌다…새끼 밟자 사람 물기도
싱가포르 공원에서 수달 무리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싱가포르에 사는 60대 영국 남성 그래이엄 조지 스펜서는 지난달 30일 새벽 싱가포르 국립식물원에서 친구와 산책 중에 약 20마리의 수달과 마주쳤습니다.

이어 아침 조깅을 나온 한 사람이 수달 무리를 지나가면서 수달을 밟자 수달들은 앞에 있던 스펜서에게 달려들었습니다.

그는 "아직 어두웠기 때문에 조깅하는 사람이 수달을 못 본 것 같다"며 "그가 수달을 밟고 지나갔고, 화난 수달들이 나에게 달려들었다"고 싱가포르 언론에 전했습니다.

수달들은 스펜서의 발목을 물고 쓰러진 그의 다리와 엉덩이를 깨물었으며 그가 얼굴을 보호하려고 손을 들자 손가락을 물기도 했습니다.

그는 소리를 지르며 수달들을 쫓아냈지만 수달 무리는 방문자 센터로 도망가는 그들을 쫓아가기까지 했습니다.

스펜서는 이후 병원에서 26곳의 상처 중 일부를 꿰매는 한편, 파상풍 주사를 맞았습니다.

그는 동물들이 위협으로부터 자신들의 새끼를 보호하려 하는 것은 자연적인 일인 만큼 이번 일로 수달들을 탓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지만, 사람들이 이런 경우에 조심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수달을 카메라에 담아 온 사진가 버나드 세아는 "수달은 보통 사람들에게 친숙하고 온순하지만 스펜서를 공격한 수달은 가족으로 보인다"며 "수달들이 밟히면서 위협을 느꼈고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엉뚱한 사람을 공격한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최근 싱가포르에서는 야생 수달의 개체 수가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수달들이 수천 달러에 이르는 비단잉어를 잡아먹었다거나 사다리를 타는 법을 배웠다는 등의 이야기들이 언론에 등장하고 있습니다.

사진가 세아는 싱가포르에 돌아다니는 수달이 약 150마리에 이른다고 BBC에 말했습니다.

(사진=싱가포르 국립공원위원회 페이스북 화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