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위한 공사 시작"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위한 공사 시작"

김용철 기자

작성 2021.12.10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위한 공사 시작"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고 NHK가 10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 전에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오염수를 모아두는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에 착수했습니다.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 처리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정화 처리해도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라는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는 정화 처리한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삼중수소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2023년 봄부터 해양 방류하겠다고 지난 4월 발표한 바 있습니다.

도쿄전력은 1㎞ 길이의 해저터널을 새로 만들어 후쿠시마 앞바다에 방류할 계획입니다.

도쿄전력은 이날부터 오염수를 해저터널로 보내기 전에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하는 저장소 건설 공사에 착수했습니다.

저장소는 지하 십수m 깊이의 시설입니다.

NHK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오염수 방류 관련 실시계획 심사를 신청하고, 심사를 통과하면 저장소와 해저터널 공사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