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 D-90' 이-윤 조우…"DJ 뜻 기려" 한목소리

'대선 D-90' 이-윤 조우…"DJ 뜻 기려" 한목소리

김기태 기자

작성 2021.12.09 20:21 수정 2021.12.09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통령 선거가 이제 90일 남았습니다. 오늘(9일)부터 후보들이 하면 안 되는 일이 꽤 많아집니다. 토론회 말고는 방송 출연을 할 수 없고, 광고나 출판기념회도 금지됩니다. 또 공직에서도 물러나야 하는데 단, 국회의원직은 계속 유지할 수 있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는 지금까지 예비후보 20명이 등록했습니다. 내년 2월 14일 후보 등록이 마감되면 바로 그 다음 날, 15일부터 공식 선거 운동 기간이 시작됩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 토론회를 세 차례 주최할 예정인데, 현재로서는 초청 대상 후보는 이재명, 윤석열, 심상정, 안철수, 이렇게 4명입니다. 그럼 대선이 90일 앞으로 다가온 오늘, 정치권에서 무슨 일 있었는지 지금부터 하나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기념식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내용 포함해서, 대선 후보들 움직임 김기태 기자, 엄민재 기자가 차례로 전해 드립니다.

<기자>

경쟁자의 조우. 오랜만에 웃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체력은 괜찮으십니까?]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아직은 괜찮은데 모르죠. 이제 겨울도 겪어야 하니까.]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우리 둘이 무슨 대화 하나 지금 이렇게.]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그게 재미죠, 뭐 심각한 얘기 해볼까요?]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평생을 탄압받으면서도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일생을 바치셨다"고 기렸습니다.

윤석열 후보에겐 한반도 종전선언을 전향적으로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존경하는 윤석열 후보님도 와 계신데 우리는 전쟁 상태 끝내야 합니다. 그리고 종전선언을 넘어서서 평화 협정으로 가야 합니다.]

이 후보는 당내 정당혁신추진위 출범식에선 "국민은 일정한 책임을 묻고 권한을 부여한다고 생각한다"며 "야당의 발목잡기를 극복해 현안 과제를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민주당이 비례대표 위성정당을 만든 데 대해선 반성의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위성정당이라고 하는 아주 기상천외한 편법으로 여야가 힘들여 합의한 대의민주주의체제가 (작동도 못 해보고 후퇴해버린 것 같습니다.)]

중도층으로 외연 확장을 위한 쇄신 행보이자, 거대양당의 위성정당을 비판했던 제3지대 후보에 건네는 손짓이란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년 8개월 만에 정치평론을 재개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정치적 생존을 위태롭게 할 만큼의 하자는 없었던 사람"이라는 말로 이 후보를 지원 사격했습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오늘 DJ 수상 기념식에 불참했는데,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조만간 이 후보와 어깨동무하며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회동 계획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최혜영)

▶ "DJ 국정철학 되새기겠다"…노재승, 결국 사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