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신·마스크 착용 거부하던 남성…그가 남긴 마지막 말

백신·마스크 착용 거부하던 남성…그가 남긴 마지막 말

SBS 뉴스

작성 2021.12.09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백신 접종을 거부한 40대 영국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하기 전 남긴 유언이 알려졌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백신 거부자의 유언'입니다.

철인 3종과 보디빌딩, 등산 등 각종 운동을 즐기던 40대 존 아이어스 씨는 지난 6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약 한 달 뒤 세상을 떠났습니다.

백신 거부자 존 아이어스 씨

마지막 순간에 그는 "의료진이 날 포기하지 않게 해줘"라는 메시지를 남겼다고 하는데요.

최근 유족이 유언을 공개하면서 그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존은 '백신에 포름알데히드가 들어있다'면서 자신은 실험용 쥐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헬스클럽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다는 겁니다.

백신 거부자 존 아이어스 씨

자신은 건강하기 때문에 감염되더라도 가벼운 증상으로 넘어갈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존은 지난 6월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폐렴 증세를 보이면서 며칠 만에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했고 7월 27일 사망했습니다.

유족은 "존이 숨지기 전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고 전했는데요.

누리꾼들은 "백신은 몰라도 마스크만 잘 썼어도 결과가 다르지 않았을까?", "과거 모습 참 건강해 보이시는데..안타깝네요. 코로나 없는 세상으로 가고 싶어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존 아이어스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